본문 바로가기
발 닿는 곳 어디든/국내여행

모세의 바닷길 소매물도 가는 길.

by 풍부한 청두꺼비 2019. 11. 4.

여기가 어디게요?

 

여기는 소매물도라고 경상남도 통영시 한산면 매죽리에 위치한 곳이에요.

여기는 20180620일에 찾아간 곳인데요.

 

가는 길은 통영IC로 해서 통영여객터미널로 가면 되요! 근데 여기서 딱 한 가지 주의 해야할 점은 저렇게 모세의 기적처럼 펼쳐진 길을 걷기 위해서는 시간을 맞춰야 한다는 점이에요.

 

우선 밀물과 썰물시간을 먼저 숙지해야 한다는 점.

 

저 빨간 지붕을 가진 주택은 이 섬을 관리하시는 공무원이 거주하는 곳입니다. 제가 듣기로는 일주일 중 6일을 근무하고 이틀은 육지에 나온다고 들었습니다.

이렇게 등대가 있는 섬으로 가기 위해서는

이렇게 바닷물이 갈라진 길을 따라 걸어야 되는데요.

 

이 길을 걷고 싶다면 밀물과 썰물 시간을 사전에 숙지해야해요. 그래야 내가 몇 시에 가야지 저 길을 걸을 수 있는지 가늠할 수 있거든요.

 

저는 모세의 기적 같은 저 자갈길을 걷기 위해 저의 집에서 무려 새벽 4:30에 출발 했어요. 그래서 첫 배를 타고 천천히 걸어올라 갔습니다.

 

올라가면서 몇 명의 사람들과 마주 쳤는데요. 그 분들은 대다수 소매물도에서 하룻밤 숙박하셨다고 합니다. 솔직히 너무 먼 경우에는 소매물도에서 하룻밤 숙박하시고 천천히 저 길을 걷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것 같아요.

 

저는 워낙에 운전하는 것도 좋아하고 이렇게 일찍이 움직이는 것을 좋아해서 아침 일찍이 부지런히 움직였습니다.

저는 등대섬으로 향하기 위해서 영차, 영차걸었는데요.

 

제 눈앞에 펼쳐진 바닷물 색깔 보이세요?? 저는 우리 국내에서도 저렇게 에메랄드 색깔을 가진 바다는 처음 봤어요.

 

바닷물이 너무 예쁘고 아름다움 그 자체였어요. 저 바닷물에 매료되고 싶다는. . .

여러분들도 빠져 드나요?

 

이것보세요!!

제가 저 길을 걷고 와서 이렇게 찍었습니다. 가까이서 보니 굉장히 웅장하고 아침 일찍이 나와서 저것을 보니 저에게 뿌듯한 느낌을 줬어요.

 

여러분은 어떠세요?

 

우리나라에 있는 아름다운 소매물도

이렇게 보니 또 색다른 것 같아요. 마치 외국 같기도 하고요!

 

저 곳에는 이렇게 매도 살고 있다는 것.

 

어때요??? 정말 가고 싶지 않아요??

 

소매물도는 한 설문조사에서 한국인이 가고 싶은 섬 1위로 뽑히기고 했어요.

 

제가 한 번 갔다 오니 또 가고 싶네요.

 

시간을 맞춰 가야지 저 자갈길을 걸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저에게 큰 의미로 다가 와요.

내가 내 마음대로 시간을 좌지우지 한다고 하지만, 실제는 우리가 그 시간에 맞춰서 움직이 잖아요. 인생은 타미밍인 것 처럼요.

 

 

여기서 잠깐 저렇게 아름다운 곳도 다리가 아파 잘 못 걷거나, 힘드신 분들을 위한 보트도 있습니다.

 

저는 걷기도하고 보트도 탔는데요.

 

걸으면서 보는 광경과 보트를 타고 보는 광경은 차이가 있습니다.

 

 

짜잔

보트를 타고 등대 섬을 바라본 사진 인데요. 밑에서 위를 볼 수있고 저러한 광경들을 더 많이 볼 수 있어요.

 

 

 

보이시나요? 더 웅장함을 느낄수 있고, 그리고 보트 기사님이 속도를 내줘 스릴도 느낄 수 있습니다.

 

커다란 섬에 좀 더 가까이 접근해 줘 그 웅장을 더 해줍니다.

 

그래서 저는 걷기도하고 보트도 타길 권합니다. 무엇을해도 소매물도는 그 이상의 광경을 선사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제 첫 걸음마를 시작한 저의 블로그로 일상 생활 및 여행 등 제가 그동안 쌓아 축적한 사진들을 대거 보여드리면서 여러분들과 소통하고 싶습니다.

 

이에 혹시 궁금한 사항이나 어느 지역이든 추천이나 말씀해주시면 그곳을 가 멋진 광경을 보여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댓글2

  • 소나무 2020.02.21 15:24

    소매물도 정말 좋아요
    사진도 감동이지만 가보면 머물고 싶어요
    답글

  • 다람쥐 2020.03.20 04:36

    언제봐도 소매물도
    내가 가는 날 진짜 만은 사람들과 구경 잘 하고 왓어요
    정말 또 가고 싶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