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일상/직접 해봤습니다(꿀팁)

[새벽감성]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꿀팁

by 풍부한 청두꺼비 2020. 12. 9.

 

 

주말에 새벽감성을 느끼기 위해 고양에서 출발해 수원까지 가고 있었는데요. 이날 가는 길이 너무 예뻐서 차량 블랙박스에 찍힌 영상을 순간 캡처했습니다.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는 늘 차가 막히는 데요. 이에 새벽감성도 느낄 겸 저는 새벽에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를 밟는 것을 추천해요.

 

서울 야간 드라이브코스를 달리는 것도 좋긴 하지만 야간에는 위험할 수도 있어 새벽 6:00에 출발하는 것이 더 나을 수도 있겠습니다.

 

 

 

현재 이 길은 자유로 진입로입니다. 고양에서 서울을 향하는 길이라면 모두들 타봤을 길인데요. 저는 늘 대중교통만 이용해서 이런 예쁜 길이 있는지도 몰랐는데 이날 자가를 타고 나서야 처음 알았네요.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로 새벽감성이 터지는 것 같았어요. 게다가 차도 많이 없어서 천천히 운전하기 딱 좋았습니다.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로 이 길을 추천하는 이유는 이렇게 좌우로 조명이 예뻐서입니다. 다만, 급커브길로 과속은 하시면 안 돼요!

 

또한, 서울 야간 드라이브코스보다 새벽이 좋은 것은 해뜰녘 즉 여명도 볼 수 있어서입니다.

 

 

 

 

자유로 진입로 넘어 보이는 여명이 보이실까요? 이날 운전은 제가 했는데요.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 하면 차가 막혀서 엄두가 나질 않는데 이런 새벽에 도로 한복판에 자연이 빚은 빛을 볼 수 있어 신비로웠습니다.

 

새벽감성으로 많은 것들도 생각하게 되었고요.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를 새벽감성에 젖어 달렸어요.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되고 결심도 하게 되더라고요.

 

 

 

 

자유로 진입로를 통과하면서 이제 본격적인 자유로를 탑니다.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로 자유로 코스가 있는데요. 이 구간은 늘 차가 막히는 구간이더라고요.

 

아침 8시나 9시에 출발하면 늘 막혔고 오후나 저녁에도, 특히 주말에는 그저 기어다니다시피 했습니다. 이에 서울 야간 드라이브코스로도 꼽히는 이유 중의 하나이기도 하고요.

 

야간에는 그나마 차가 없거든요. 아마 23시 이후부터는 차가 많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하지만, 이 시간에는 음주운전 차량이나 법을 무시하는 차들이 많아서 조심 또 조심해야 하는 시간입니다. 

 

야간보다 새벽을 추천하는 이유 중에 하나이기도 하고요.

 

 

 

 

새벽에 운전하면서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를 밟으면 새벽감성도 느낄 수 있고요.

 

 

 

 

아까보다 더 진한 새벽감성이 우리 주위를 둘러싸는 것만 같았습니다. 서울 야간 드라이브코스보다 새벽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가 훨씬 낫죠?

 

 

 

 

천천히 앞만 바라보며 새벽감성을 더 느끼기 위해 클래식 음악도 틀었네요. 평일 같았으면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 이곳이 출근 차량으로 차들도 많고 복잡했을 텐데 주말 새벽이라 한산한 것 같았네요.

 

 

 

 

새벽 6시 30분에 집에서 출발해 수원으로 향하는 길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가 뻥 뚫렸습니다.

 

 

 

 

새벽감성을 느끼기 좋아 저만 알고 싶은 서울근교 드라이브코스였는데  이 예쁜 풍경을 직접 보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요.

 

 

 

 

점점 해가 떠오르고 밝아지고 있습니다. 서울 야간 드라이브코스로 밤은 계속 어두울 텐데 새벽에 드라이브를 하면 밝은 날을 맞이하면서 기분이 좋아 질것 같아요.

 

 

 

 

 

고양에서 출발한 우리 차는 서울에 있었고

 

 

 

 

수원으로 향해 경부고속도로를 진입했네요.

 

 

 

 

언제 우리가 새벽을 달려냐는 듯 앞서 봤던 여명이 지고 온 세상이 밝아졌습니다. 수원으로 향하는 이때 이길의 새벽감성이 아직도 떠나질 않네요.

 

 

제가 본 영화 중 '주유소습격사건'의 마지막 장면이 떠오르기도 했습니다. 밤에 출발해 아침이 밝아 오는 이 장면이 저에게는 정말 명장면 중의 명장면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왜냐하면, 새벽과 아침은 계속 새로운 일을 시작할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것이니까요. 이에 어두운 밤보다는 해 뜰 새벽녘이 좋고 여명이 참 좋습니다.

 

앞으로 다가올 일들이 무궁무진하니까요.

 

이날 고양에서 수원으로 향하는 드라이를 통해 새로운 희망과 다짐이 생기는 날이었습니다.


드라이브의 최고 꿀팁은 차가 많은 시간대보다는 차가 적당히 있을 시간을 누비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또한, 야간보다는 새벽이 좋다는 점을 참고했으면 합니다.

 

 

댓글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