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471

[X-mas] 깨끗한 마음으로 메리 크리스마스~~~ 다들 크리스마스 잘 지내셨나요?? 저는 성남 모란에서 이번 크리스마스를 보내게 되었는데요. 매콤한 알탕으로 시작했습니다. 2차로는 달콤한 케이크!!! 딸기 생크림 케이크를 먹었습니다!! 먹으면서 게임을 했는데요. 다이소에서 탁구랑 타워 밸런스 게임이라는 것을 사와서 했어요. 제가 못하는 것은 요리랑 공부 빼고인데 . . 운동 하나는 정말 잘한다고 자부했었거든요! 하지만 너무 자만을 했었나 봐요 . . 제가 다 져버렸습니다 . . . 흑 . . 말도 안되 . . 이것도 내가 잘 할 수 있었는데 . . . 너무 조심스럽게하는 . . 친구가 오히려 저 보다 못하는 것이 없는것 같아요 . .허허 게임은 게임이고 그간 일년을 축복하자는 의미에서 케이크에 촛불을 켰습니다. 케이크 맛은? 제가 .. 2019. 12. 26.
[詩] 엄마 가방 엄마 가방 학교 끝나고 집에 오면 엄마가 있다 그러면 오늘은 가방이 있다 학교 끝나고 집에 오면 엄마가 없다 그러면 오늘은 가방이 없다 엄마의 공간에서 이리 뒤적 저리 뒤적해도 그 가방만 없다 엄마가 집을 떠났다 내가 말을 안들어서 내가 싫어서? 난 엄마가 좋은데 언제 돌아올지 모르지만 현관문 발자국 소리에 몇 번이고 뒤를 되돌아 본다. P.S 어렸을적에 학교 갔다가 돌아오면 엄마가 계셔야 되는데 안 계시면 뭐가 그렇게 불안하고 무서웠던지 . . 엄마가 자주 멨던 가방이 있나 없나 제일 먼저 찾았던 기억이 나요. 그때는 휠라 가방이었던 것 같습니다. 늦게라도 들어오실까봐 밤새 잠도 안자고 기다렸었는데 . . . 엄마는 대구 백화점에 쇼핑하러 가시거나 시장을 가시거나 친구들과 담소를 나누신다고 . . 핸드.. 2019. 12. 24.
[도전중] 일주일 십만원 사용하기…연말이니까^^ 일주일 십만원 사용하기 . . . ^^ 이번에는 아주 시원하게 말아 먹었답니다. 12월 첫째주, 둘째주는 그런대로 실천했는데 . . .연말이 잖아요!! *^^* (아무렇지 않은척 . . ㅠ) 네 . . 어디에다가 지출했냐면요. 연말이니까 옷좀 새로 사입었고요. (새해맞이 꼬까옷은 입어줘야줘~) 연말이니까 머리도 좀 했어요. (새해맞이 예쁘게 해야줘~) 연말이니까 선물도 샀고요. (서로 나눠야줘) 연말이니까 술도 샀어요. (와인 한잔 짠) 먹고 싶은 것도 이번에 막 사먹었네요 . . (먹고 건강해야줘~) 이번에 크리스마스 이브에 마시려고 짜잔!! 제가 좋아하는 피노누아 와인이에요!! 원래 미국산(로버트 몬다비)을 많이 사 마셨는데 프랑스산을 추천해줬어요!! 제가 원래 귀가 얇아서 또 냉큼 샀지요!! 삼겹살.. 2019. 12. 23.
[포토에세이] 욕실 스티커, 추억 돋군 화장실가면 떡하니 딱 붙여져 있는 욕실 스티커들 보고 있으면 내 어릴적이 생각난다. 내 등을 밀어주었던 엄마도 나를 비춰주는 거울도 아프게 밀지 말라고 떼쓰던 나의 목소리도 가끔씩 다른 욕실에 붙여져 있는 스티커를 볼 때면 저 때가 그립고 생각난다. 눈을 감으면 돌고래 스티커와 고양이 스티커가 붙여져 있었던 욕실이 이제는 두번 다시는 볼 수 없는 곳이 됐으니까 늘 내가 하루도 빠짐없이 갔던 곳이니까. 2019. 12. 22.
[피부 관리] 콘투락투벡스, 흉터도 예쁘게! 저의 백옥 같은 손등에 상처가 났습니다. ㅠ 아직 상처가 난지 보름이 조금 안되었지만, 이렇게 흉터에 신경을 쓰는 이유는 '켈로이드성 피부'이기 때문입니다. 켈로이드성이란 사진과 같은 흉터인데요. 원래는 상처가 나고 흉터가 생기는 것이 당연하지만 저렇게 흉터가 생기는 것을 '켈로이드성'이라고 합니다. 이는 창상 치유 과정 중 비정상적으로 콜라겐이 과다 증식한 결과로 발생하게 된다고 합니다. 어쨌든 타고난 피부 체질이지요. 그래서 관리를 해주지 않으면 흉터가 저렇게 볼록하게 나옵니다. . . .ㅠ 저렇게 작은 부위도 속상해서 피부과 선생님께 말씀을 드렸더니 저 손목의 흉터는 성형외과 쪽으로 해서 흉터 제거술을 받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유는 상처가 오래되기도 했고 이미 연고로는 안된다고 했습니다. 다만 켈.. 2019. 12. 21.
[아파요] 가슴 달래주는 아우디. 그저 처음에는 돈 아깝게 그냥 굴러가는 것만 있으면 되지 했다. 하지만 주변분들이든 친척분들이든 정신과 다니는 것보다 차 한대 해주는 것이 훨씬 싸다고 했다. 에이 설마 했는데 . . 아우디를 뽑아 주는 줄은 생각지도 못했다. 너와 함께한지 보름째. 너를 위해 일을 하러 다니고, 너에게 어울리는 사람이 되기 위해 옷도 차려입는다. 너를 더럽히지 않으려고 씻기고, 니안에서 재채기도 하지 않으려고 한다. 조금씩 나를 바꿔주는 너. 그동안 삶이 지루하고 무기력하고 사는 것이 재미가 없었는데 . . 너가 내 마음을 달래준다. 그리고 너안에서 내가 가장 아끼고 소중한 사람과 함께 앞으로 나아가고 싶다. 그런 꿈과 희망을 갖게해주는 너가 내 정신 치료제다. 2019. 12. 20.